펜타시티대방엘리움

부동산소식

국내 대표 디벨로퍼인 '엠디엠'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1-25 11:45
조회
32
실버타운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부를 축적한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 세대와 경제활동을 이어가는 '액티브 시니어'를 중심으로 즐거운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는 최고의 거주지로 각광받고 있어서다.

실제 실버타운이 일부 노인들의 ‘요양원’ 정도로 인식됐던 과거는 지워진 지 오래다. 최근의 실버타운은 각종 부대시설과 프로그램으로 시니어들의 여가활동을 지원하고, 컨시어지, 의료 서비스 등을 제공하면서 연일 시니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베이비부머, 액티브 시니어로 대표되는 최근의 시니어 세대가 원하는 노년생활과 부합하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실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한 자료에 따르면 베이비부머 세대는 노후에 "젊어서 하지 못한 취미생활 하기 원한다"라는 답변이 42.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통계청의 '2019 사회조사 결과'에 서도 최근의 60세 이상 국민은 대부분이 노후를 "취미 활동(58.7%)이나 '소득 창출 활동(17.2%)'으로 보내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러한 노년 생활이 가능한 이유는 바로 경제적인 부(富)다. 과거 세대와 다르게 이들은 그동안 축적된 자신의 부를 활용해 행복한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베이비부머 세대는 고도 성장기, 집값 폭등기를 거치며 역사상 가장 많은 자산을 축적한 세대로 여겨지고 있다. 특히 2021년 서울연구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가계 순자산(부동산, 금융자산을 합계)의 46%가 이들을 중심으로 한 60세 이상이 갖고 있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러한 요소들로 실버타운은 과거와 다른 위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공급은 현저히 적어 급격하게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우리나라는 실버타운의 공급이 노령 인구 대비 현저하게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그마저도 2015년부터는 분양제가 폐지되면서 더욱 위축됐다. 그 결과 2022년 기준 국내에는 실버타운에 해당하는 대형 유료 양로시설 및 노인복지주택이 43개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 업계관계자는 "이에 요즘의 실버타운은 노년들이 들어가고 싶어도 들어갈 수 없는 곳이 되었다"며 "잘 알려진 실버타운인 서울시 광진구의 '더 클래식 500'이나 가평군의 ‘청평빌리지’ 같은 경우는 입주를 위한 대기 기간만 평균 2년 이상이 걸릴 정도"라고 말했다.

의왕 백운밸리 '백운호수 푸르지오 숲속의 아침 스위트' 1단지 추가 공급에 관심 집중

이런 상황 속 실버타운 시장에서는 전원형, 도심형 입지를 모두 갖추고, 다양한 부대시설과 프로그램을 도입해 주목받은 의왕 백운밸리의 백운호수 푸르지오 숲속의 아침 '스위트'가 1단지 325가구의 추가 공급을 알려 베이비부머와 실버타운 세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백운호수 푸르지오 숲속의 아침 스위트는 국내 대표 디벨로퍼인 '엠디엠'그룹이 직접 시행 및 운영하는 만 60세 이상만 입주 가능한 임대형 실버타운이다. 전용 61㎡·84㎡ 총 536가구(2단지 211가구 / 1단지 32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2단지 211가구가 먼저 공급됐다.

실제 백운호수 푸르지오 숲속의 아침 '스위트'는 5성급 호텔 수준의 커뮤니티와 24시간 토탈 라이프케어 프로그램이 결합된 ‘클럽 포시즌’을 도입해 시니어들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단지 내에는 실내 수영장(25m 3레인), 실외 썬큰 수영장, 골프연습장(스크린 15석, 스크린룸 5실), 피트니스(약 220여평) 호텔식 사우나, 바디케어센터(호텔식 스파샵) 등의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각 시설에 맞는 각종 프로그램 및 동호회들이 준비되어 입주민의 건강, 취미생활, 자기계발, 동호회활동까지 모두 책임진다.

백운호수 푸르지오 숲속의아침